2021 Galleries Art Fair

갤러리 피치는 3월 3일 프리뷰를 시작으로 3월 4일부터 7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2021 화랑미술제’에 참여합니다. 강신덕, 강하진, 문혜자, 김희연, 박진이, 장혜자, 문주호, 김장혁, 최원숙 작가들의 작품들을 부스 G38에서 선보입니다.  부스 전시와 더불어 화랑미술제 OVR 온라인 뷰잉룸이 동시에 진행됩니다.

As we collectively navigate this time, Galerie Pici is pleased to present our art works for the 2021 edition of the annual Galleries Art Fair. The Galleries Art Fair will be a hybrid model, with an onsite booth presentation at the COEX and an OVR (online viewing room) at koreagalleries.or.kr with selected works. Concurrently, we will be featuring groups of artworks on our landing page, during the fair dates, to offer direct access to the entire presentation.

2021 화랑미술제
VIP 프리뷰: 3월 3일, 2021
일반관람: 3월 4일 – 3월 7일, 2021
부스: G38
서울 삼성동 코엑스 3층, C홀

Galleries Art Fair 2021
VIP preview: March 3, 2021
Public viewing: March 4-7, 2021
Booth: G38
COEX 3F Hall C, Samsung-dong, Seoul

2021 화랑미술제 온라인 뷰잉룸
뷰잉기간: 3월 3일 – 3월 7일, 2021

OVR: Galleries Art Fair 2021
March 3 – 7, 2021 

Shinduk Kang

Kang’s warm, playful style is defined by contrasting colors and free-flowing forms. Inherent in her works, there are mesmerizing and meditative, repetitive elements in rhythmic compositions that radiate positive energy.

Jupiter I, 2019
Lenticular
76 x 57 cm / 29.92 x 22.44 in
Edition of 3 + 2 AP
SOLD

Lovely Life, 2021
Lenticular
65 x 65 cm / 25.59 x 25.59 in
Edition of 3 + 2 AP
Available

Still Life, 2020
Lenticular
100 x 70 cm / 39.37 x 27.55 in
Edition of 3 + 2 AP
Available

Lovely Life (Flower-B), 2020
Lenticular
152 x 93 cm / 59.84 x 36.61 in
Edition of 3 + 2 AP
Available

Hajin Kang

Hajin Kang defines himself first and foremost as a painter, layering colors in a mesmerizing series of lines and dots on his canvas. This process is repeated endlessly with a series of different monochromatic colors. The end result is a minimalist blur of color, where the only hint of Kang’s laborious and experimental process is the heaviness of the canvas.

Natural Rhythm (B), 2020
Acrylic on paper
78 x 61 cm / 30.70 x 24.01 in
Framed

Available

HeeYeon Kim

HeeYeon Kim’s body of work illustrates movement reminiscent of a simple line drawing, demonstrated with Time Play’s childlike lines and color. Her choice of imagery is often completed in neutral tones, and with repeated brushstrokes. 

Time Play, 2021
Mixed media
91 x 65 cm / 35.82 x 25.59 in

Available

Jinlee Park

지극히 조용하고 담백한 화면은 이미 소재가 지니고 있는 객관적인 내용의 묘사나 재현이 아닌 일종의 사색과 사유로 읽히는 공간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여백을 통해 보는 이의 사유를 유발하는 구성의 묘는 그의 화면이 단순히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마음과 소통하고 교감하는 장치임을 말해주고 있다. – 삶에 대한 진솔한 기록, 그 소박함과 담백함에 대하여, 김상철 (동덕여대 교수. 미술평론)

JangHyuk Kim

My work is reminiscent of a well-matched pixel alignment in the form of a circle flowing out of an elaborate needle. – Artist Note, Janghyuk Kim, 2020.

Jooho Moon

Jooho Moon’s work begins with the concept of a museum. Museum is to use as a tool of ‘store of memory’ and as a ‘space of conservation’. – Showcase Museum, Youngho Kim (Art Critic), 2009.

Wonsook Choi

“전통적 민화를 현대적으로 해석해 시간의 흐름과 공간의 과거에 대한 그리움, 어린시절 추억을 화폭에 담았다. ” – 최원숙

Hayja Jang

“Microwave는 지구 안에서의 아름다운 삶이 우주의 보이지 않는 끈과 연결되어 작은 원자들이 또 나누어진 나노(nano)들의 미세한 움직임에 영향을 주고 있음을 나타낸다. 우주의 빛 또는 파장을 여러 재료를 혼합하여 창의적인 추상표현을 하였다. 부드러운 색감은 안정감으로 내적 강한 힘을 유지한다.” – 작가 노트 중, 8월 2020년, 장혜자

Hyeja Moon

“The squares complete my paintings where I breathe with a lightened mind.” Hyeja Moon (Artist Note, 8/23/202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