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i

GeunHwa Lee Flow Artwork 3

Lee’s main theme in her practice is discovering the underwater world in the hidden sea. She uses different blues to identify the depth of each work with deeper blues being covered by masses of fish and lighter blues holding more equal space to the fish. These inner landscapes are Lee’s own imagination of the world we often are unable to see.

GeunHwa Lee Flow Artwork 2

Lee’s main theme in her practice is discovering the underwater world in the hidden sea. She uses different blues to identify the depth of each work with deeper blues being covered by masses of fish and lighter blues holding more equal space to the fish. These inner landscapes are Lee’s own imagination of the world we often are unable to see.

GeunHwa Lee Flow Artwork 1

Lee’s main theme in her practice is discovering the underwater world in the hidden sea. She uses different blues to identify the depth of each work with deeper blues being covered by masses of fish and lighter blues holding more equal space to the fish. These inner landscapes are Lee’s own imagination of the world we often are unable to see.

Dong Hoon Oh The Expanding Bubble Artwork 3

Dong-Hoon Oh is a sculptor who has always been interested in working with the human body. He sees humans and human experiences as having excessiveness within various parts of one’s life. This perspective is found in his repeated use of spheres, the quantity of bubbles shown on each character is overwhelmingly large, as he plays with scale and proportions.

Dong Hoon Oh The Expanding Bubble Artwork 2

Inspired by children’s play with soap bubbles, the cute puppy (poodle) shape was reinterpreted and produced. Using welding techniques, such as cutting and pasting the spheres made of stainless steel, the spheres were connected and pasted, creating an active formative effect through repetition of materials and materials. The lively and dynamic image of a puppy is cute and lively, and expects the viewer to have fun and decorative effects.

Dong Hoon Oh The Expanding Bubble Artwork 1

Inspired by children’s play with soap bubbles, the cute puppy (poodle) shape was reinterpreted and produced. Using welding techniques, such as cutting and pasting the spheres made of stainless steel, the spheres were connected and pasted, creating an active formative effect through repetition of materials and materials. The lively and dynamic image of a puppy is cute and lively, and expects the viewer to have fun and decorative effects.

Soungsoo Lee Pinkman Thinking Artwork 5

이 무거운 구체는 사실 내 머리 속에 늘 존재합니다. 내가 수학이나 물리학 양자역학이나 생물학을 생각할 때조차도 난 이 무거운 구체를 중심에 두고 있습니다. 내가 선과 악을 고민할 때 진실과 거짓을 물을 때 승리와 패배에 열광할 때도 난 이 무거운 구체를 기준으로 하고 있습니다. 구체는 내게 진실을 알려줄 뿐 아니라 미래도 보여줍니다. 구체는 말합니다. 대체로 좋은 일만 있을 겁니다. 원칙대로만 살아간다면. 중심에 무거운 구체만 있다면 인생을 그르칠 일은 없을 겁니다. – 이성수

Soungsoo Lee Pinkman Thinking Artwork 4

내게 음악은 진동입니다. 음악이 들립니다. 연주가 시작되기 전에도 이미 음악은 내 안에 가득합니다. 현은 진동을 시작하고 관객의 마음도 요동하지만 내 마음은 고요하고 엄격합니다. 내 손의 움직임은 더이상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저 흘러가고 있을 뿐입니다. 이 흐름은 내가 만들었으나 또 나를 띄워 보낼만큼 유장하기도 합니다. 이제 점차 곡은 더욱 격하고 급하게 흐르고 있습니다. 끝을 향해가는 이 아름다운 여정을 나는 이제야 즐길 수 있습니다. 수많은 반복과 개선의 기억은 이렇게 하나의 현상이 되어 아름다운 진동을 만들었습니다. – 이성수

Soungsoo Lee Pinkman Thinking Artwork 3

법과 기억력이 나의 정당성이고 이 망치가 나도 돌이킬 수 없는 결정적 순간의 마술봉입니다. 나도 내가 도대체 이런 마술적 힘을 갖을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법도 내 기억력도 현실에 속한 것이지 사람을 살리고 죽이고 가두고 고립시킬 마술에 속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밤이 되면 내 못말릴 기억력은 내가 내린 판단 하나 하나를 머릿속 캐비넷에서 꺼내어 펼쳐놓고는 그 주문에 의해 판단받은 죄수들의 현실을 보여주곤 합니다. 그럴 때마다 내가 그 캐비넷을 닫을 수 있게 하는 유일한 주문은 ‘내가 아니라 정의이다’입니다. 나는 심판관, 결코 실수할 수 없는 마술사입니다. – 이성수

Soungsoo Lee Pinkman Thinking Artwork 2

가슴을 드러내는 게 부끄럽지 않나요? 아뇨. 전혀요. 난 내 가슴이 자랑스러워요. 그렇지만 자랑스러운 걸 늘 드러내놓고 다닐 필요는 없었던 거죠. 당신에겐 가슴이 상징이겠지만 내게 가슴은 내 일부예요. 당신에겐 가슴이 보이면 있고 보이지 않으면 존재하지 않는 흥미로운 물건이겠지만 내게 가슴은 여전히 거기있어 감각으로 느껴지는 소중한 나예요. – 이성수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