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i

GeunHwa Lee KIAF SEOUL 21 Artwork 2

GeunHwa Lee paints the inner landscape of the sea. Presented at the booth, in her most recent works, traversing the ocean floor, Lee takes her signature painted paper to raise the texture off the background to add dimension to the canvas. 

바다라는 거대한 세계 그것도 바다밑에서 빛을 수면위로 올려다보는 각도로 표현한것은 스쿠버 다이빙을 했을때 가장 감동적인 기억에 나의 상상의 세계를 더해서 생생하게 표현해 보려는 나의 설정이다. 떼로 다니면서 생명체들의 종족을 보존하려는 본능에서 나오는 집단의 힘을 넘어서는 아름다움 그리고 생명의 요소에 꼭 필요한 빛의 신비, 물그림자, 블루라는 대표색으로 표현되는 바닷속의 색들 그것을 어떻게 사가의 틀에 내가 보고 느낀 감동을 극적으로 전달할까 하는게 가장 큰 과제인데 그러기에 그 한 장치의 하나로 물고기를 입체로 표현하였다.

Hye Yeong Lim KIAF SEOUL 21 Artwork 1

Hye Yeong Lim, strongly associated with figurative painting, further develops her style using her signature woman torso with distinctive eyes and dramatic lips without a nose, in the center of her fantasy, colorful background. 

HeeYeon Kim KIAF SEOUL 21 Artwork 1

Heeyeon Kim presents her Time Play series; botanical images are recreated in these works and act as a metaphor for creation and extinction through the blooming and wilting stages.

Jungmi Kim KIAF SEOUL 21 Artwork 2

Focusing on unconscious expression using paint drips, Jungmi Kim attempts to construct a feast through energetic colors and layers of fantasy. Allowing the paint to drip on its own, it creates a marble-like swirling effect that ebbs and flows.

Jungmi Kim KIAF SEOUL 21 Artwork 1

Focusing on unconscious expression using paint drips, Jungmi Kim attempts to construct a feast through energetic colors and layers of fantasy. Allowing the paint to drip on its own, it creates a marble-like swirling effect that ebbs and flows.

Shinduk Kang KIAF SEOUL 21 Artwork 6

Shinduk Kang’s works embody the joyous side of life and draw from everyday still life objects. In her lenticular works she uses familiar images such as flower vases, plants, chairs and windows to elicit new perspectives from the viewer. Evident in her Still Life lenticular series, she offers a change in visual perspective, which generates a shift in groups of colors with a kaleidoscopic effect.
일상의 여러가지 정물을 선보이는 강신덕의 작업은 삶의 즐거운 면을 구현한다. 렌티큘러 작업에서 그녀는 꽃병, 식물, 의자, 창문과 같은 친숙한 이미지를 사용하여 관객에게 새로운 관점을 이끌어낸다. 우리 주변의 평범한 물건들에 시각에 따른 색상 변화를 보여줌으로써 관객에게 환상의 세계를 선사한다.

Shinduk Kang KIAF SEOUL 21 Artwork 5

Shinduk Kang (b.1952, Seoul, South Korea), evident in her Still Life lenticular works, offers a change in visual perspective, which generates a shift in groups of colors with a kaleidoscopic effect. When viewing Kang’s work, we notice combinations of multiple versions of light sources and ask ourselves, where does the light come from? As if she brought her still life objects to different places, she then condenses them together into one piece.

Shinduk Kang KIAF SEOUL 21 Artwork 4

In Shinduk Kang’s Still Life, lenticular series, although flowers continue to appear in the center, the Tulip holds significant importance to her as it did for other artists during the Golden Age of Dutch flower painting. With a distinctive cup-like form, Shinduk Kang captures their subtle variations across species.
강신덕의 렌티큘러 작품은 정물화의 양식을 갖추고 있다. 정물화는 북유럽 바로크 시대에 꽃피웠다. 렌티큘러의 효과에 의한 영묘한 광채는 정물화 전통에 깃든 현실과 가상에 동시에 걸쳐 있는 듯한 빛의 효과 를 현대적으로 각색한다.

Shinduk Kang KIAF SEOUL 21 Artwork 3 Sculpture

Kang’s sculptures are a reflection of her liberation of color using familiar shapes, but contrasts them with unexpected lacquered colors. The blue zeppelin shaped sculpture feels as if it’s buoyant. Open Air (B), made of aluminum, denies a direct reflection of the viewer on its surface. It uses light to absorb the surface but shows shadows through heavily grooved curvy surfaces, while the silver stainless steel sculpture, Open Air – Richness, enhances the viewer’s reflection through its mirror-like quality. The idea that these objects are taken from outside in an open field, allow for the direction of the light to be led by the channels marking the entirety of each sculpture.
식물은 인류에게 부활의 메시지를 주었다. 열매들은 그자체로 완제품 같은 매끈한 형태와 산뜻한 색깔을 갖추곤 한다. 스스로 움직이지 못하는 식물은 동물을 통해 씨를 퍼트려야 하기에 다양한 유혹의 장치를 탑재한다. 작가가 강조한 부분은, 일단 크기가 확대되었고, 표면은 자동차 도료라는 인공적 색채로 도포되었다. 빛나는 표면은 식물이 빛을 고정시켜 생태계식물은 인류에게 부활의 메시지에 에너지를 방사하는 메커니즘을 상징하는 듯하다. 둥그스름한 형태에 새겨진 깊은 주름은 자연의 주름처럼 기왕에 있는 부분을 더욱 강조한 것 이다. 요즘 작품은 좌대 없이 그냥 세운 것도 있지만, 최근 몇 년간 국내외에서 발표된 작품들에는 대부분 좌대가 일체형으 로 붙어 있다. 배꼽같은 꼭지를 중심에 둔 주름진 형태는 얼굴을 떠올린다.

Shinduk Kang KIAF SEOUL 21 Artwork 2 Sculpture

Kang’s sculptures are a reflection of her liberation of color using familiar shapes, but contrasts them with unexpected lacquered colors. The blue zeppelin shaped sculpture feels as if it’s buoyant. Open Air (B), made of aluminum, denies a direct reflection of the viewer on its surface. It uses light to absorb the surface but shows shadows through heavily grooved curvy surfaces, while the silver stainless steel sculpture, Open Air – Richness, enhances the viewer’s reflection through its mirror-like quality. The idea that these objects are taken from outside in an open field, allow for the direction of the light to be led by the channels marking the entirety of each sculpture.
식물은 인류에게 부활의 메시지를 주었다. 열매들은 그자체로 완제품 같은 매끈한 형태와 산뜻한 색깔을 갖추곤 한다. 스스로 움직이지 못하는 식물은 동물을 통해 씨를 퍼트려야 하기에 다양한 유혹의 장치를 탑재한다. 작가가 강조한 부분은, 일단 크기가 확대되었고, 표면은 자동차 도료라는 인공적 색채로 도포되었다. 빛나는 표면은 식물이 빛을 고정시켜 생태계식물은 인류에게 부활의 메시지에 에너지를 방사하는 메커니즘을 상징하는 듯하다. 둥그스름한 형태에 새겨진 깊은 주름은 자연의 주름처럼 기왕에 있는 부분을 더욱 강조한 것 이다. 요즘 작품은 좌대 없이 그냥 세운 것도 있지만, 최근 몇 년간 국내외에서 발표된 작품들에는 대부분 좌대가 일체형으 로 붙어 있다. 배꼽같은 꼭지를 중심에 둔 주름진 형태는 얼굴을 떠올린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